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건설업 불황기 진입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 전반적 투자심리 위축 등 원인-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01/28 [09:43]
 

 

 

경기침체로 인한 투자심리 위축과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 등이 원인으로 충남지역 건설업계의 불황이 지속되면서 지난해 건축 허가와 착공, 준공 등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런 불황기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28일 충남도가 지난해 건축·허가·착공·준공 현황을 집계한 결과, 2018년 대비, 허가 면적은 19.3%나 줄었고 착공과 준공 면적은 각각 13%, 9.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건축 허가면적은 2018년 대비 857만 9950㎡였고, 건물 동수는 10.9% 줄어든 2만 1591동으로 집계됐고,착공 면적은 13% 감소한 699만 5955㎡, 동수는 1.4% 감소한 1만 9920동 등이다. 준공 면적은 9.8% 감소한 1099만 5330㎡, 동수는 7.5% 증가한 1만 9569동으로 조사됐다.

 

▲     © e-당진뉴스

 


용도별 건축허가 현황을 보면, 주거용은 4950건(연면적 219만㎡)으로 2018년에 비해 22.3%(△1424건) 감소했으며, 상업용은 3317건(연면적 163만㎡)으로 10.8%(△402건) 줄었다.

 
농수산용은 2859건(연면적 235만㎡)으로 16.7%(△573건) 감소하는 등 전반적으로 위축됐다.

 
착공 현황도 사정은 마찬가지로, 주거용의 경우 4543건(연면적 149만㎡)으로 2018년에 비해 18%(△972건) 감소하고, 상업용은 2605건(연면적 108만㎡), 9%(△250건)나 주는 등 불황국면을 이겨내지 못했다. 반면, 농수산용은 3008건(연면적 276만㎡)으로 2018년 대비 10%(268건) 증가했다.

 
용도별 준공은 주거용의 경우 4578건(연면적 184만㎡)으로 2018년 대비 16%(△873건) 감소하고, 상업용은 2479건(연면적 130만㎡)으로 8.3%(△226건) 줄었다. 농수산용은 2592건(연면적 261만㎡)으로 2018년 대비 39%(729건) 크게 늘었다.

 
道 관계자는 “지난해 건설수주 감소의 주된 원인은 민간 주택수주가 주택경기 하락의 영향으로 급감했기 때문”이라며 “이러한 감소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0/01/28 [09:43]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4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