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술 상위 10’, 세계인 입소문 탄다
-당진 백련생막걸리, 면천 두견주 충남 명주(銘酒)반열 오르다-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09:01]
 

 


 
당진의 면천 두견주, 백련생막걸리 등 충남도 내 양조장에서 생산된 탁주류 2종과 과실주 2종, 약청주 3종, 증류주 3종이 충남을 대표할 술 ‘톱(상위) 10’에 이름을 올렸다.

 
충남도는 최근 서울막걸리학교에서 열린 평가시음회를 거쳐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10주품을 ‘2020년도 충남술 상위 10’으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 심사위원 유경험자 5명의 전문가 평가단은 도내 43개 양조장에서 생산한 59개 주품에 대해 색상과 향, 맛, 후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종합평가 70%와 시민평가단(20명)이 비교한 점수 30%를 합산한 점수를 바탕으로 충남을 대표할 10주품이 탄생했다.

 

▲     면천 두견주



‘충남술 상위 10’으로 선정된 주품은 △탁주류(술공방9.0생막걸리(9%), 백련생막걸리 Misty(7%) △과실주(추시(12.5%), 해미읍성딸기와인(12%)) △약청주(한산소곡주(16%), 만세보령주(15%), 면천두견주(18%)) △증류주(추사40(40%), 두레앙 일반증류주(35%), 오크 불소곡주(43%))이다.

▲     백련생막걸리 마이스티



지역별로는 당진, 서천은 각 2주품, 천안·보령·서산‧논산·청양‧예산에서 각 1주품씩 선정됐다.

 
충남도는 선정된 ‘충남술 상위 10’을 대상으로 시민 응원단을 운영, 사회관계망(SNS) 등을 활용 입소문을 낼 계획이다.

 
특히 양조장 취재 및 홍보물 제작과 온라인 판촉행사(충남술 상위 10 반짝매장 등)를 운영해 충남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다.

 
추욱 도 농림축산국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위축되었을 도내 농촌경제가 활성화하기 위한 측면으로 충남술 상위 10 선정을 추진하고 있다”며 “꾸준히 충남술의 위상이 전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도록 홍보‧판촉활동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기사입력: 2020/09/22 [09:01]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