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 꿈나무 소리꾼 안유빈, 잊힌 소리 '경기 잡잡가' 옛 영광 되찾는다.
글쓴이 : 김호심 날짜 : 2020.11.26 21:42

‘안유빈의 잡잡가 잊힌 옛 소리를 찾아서’ 공연이 오는 11월 29일 (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인사동 인사 아트홀에서 비대면으로 열린다.

국악 신동 안유빈(강원 춘천시 지촌초 5) 양이 ‘범벅타령’, ‘토끼화상’, ‘구방물가’, ‘갖은방물가’를 비롯해 ‘변강수타령’, ‘국문뒤풀이’, ‘풍등가’, ‘금강산타령’, ‘담바귀타령’ 등 서울·경기 지역의 잡잡가를 선보인다.

안 양은 7세부터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인 노경미 명창(사단법인 경기잡가 포럼 이사장)에게서 소리를 배웠다. 강원도 춘천에서 경기도 고양까지 먼 길을 오가면서도 힘들어하거나 투정을 부린 적이 없었다. 노경미 명창은 “긴 시간 이어지는 수업에 산만해지거나 짜증을 낼 법도 한데 수업 내내 정신을 집중하고 하나라도 더 배우려는 자세가 인상 깊었다”고 지난날을 회고했다.

안 양은 소리를 시작한 지 2년 만인 2017년 제4회 대한민국 평화통일 국악 경연대회 초등부 금상, 2018년 제9회 안비취 대상 전국민요 경창대회 초등부 금상, 2019년 제8회 청주아리랑 전국 국악경연대회 초등부 대상 등 3년 연속으로 전국 규모 대회에서 큰 상을 받으며 주목받는 ‘국악 꿈나무’로 자리매김했다.

안 양은 지난해 말 인사 아트홀에서 첫 번째 단독 공연을 열고 경기 12잡가를 완창하는 열정을 보였다. 경기 12잡가는 우리나라의 절경을 노래하는 ‘유산가’, 판소리 <춘향가>의 한 대목을 담은 ‘소춘향가’ 등 12곡으로 구성돼 있는데, 완창하려면 꼬박 2시간 이상이 걸려 성인들도 완창에 도전하는 경우가 드물다. 하지만 안 양은 해설까지 포함하여 3시간 넘는 공연을 무사히 마쳤다.

한편 구한말 서울·경기 지역의 대표적인 성악 예술로 공예인, 상인, 기생들이 즐겨 불렀던 잡잡가는 잡가보다 수준이 한 등급 낮은 곡으로 취급되어 ‘잡잡가’라 불렸다.

그 후 잡가 중에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12좌창 중 8잡가를 뺀 4잡가(‘달거리’, ‘십장가’, ‘방물가’, ‘출인가’)에 다른 곡들이 추가되었는데, 현실에 대한 직설적인 표현과 남녀 간 사랑에 대해 적나라하게 묘사하는 등 민중의 삶을 대변하는 특징 덕분에 1960년대까지만 해도 널리 불렸다.

하지만 사설이 조잡하고 선율이 단순하다는 이유로 그동안 배척되고 소외되어 그 이름처럼 세간에서 평가절하되어 현재는 전문 소리꾼들에 의해서만 불릴 정도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안 양의 두 번째 단독 공연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탓에 공연 현장의 생생함을 관객과 나눌 수 없는 아쉬움이 있지만, 공연 영상을 유튜브에 올릴 예정이라서 국악을 사랑하는 국민들과 공연 실황을 공유할 수 있다는 게 그나마 다행이다.

이번 공연을 주최·주관하는 사단법인 경기잡가 포럼 이사장인 노경미 명창은 “그동안 잊힌 소리 ‘잡잡가’의 완벽한 재현을 위해 인내를 가지고 한발 한발 조심스레 걸어왔다”라며 “이번 공연은 사라져가는 경기 잡잡가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그 의미를 관객과 공유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우리 옛 서민들의 희로애락이 담긴 잡잡가 공연을 감상하며 선조들의 삶의 모습을 유추해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국악 평론가 김문성 씨가 경기 잡잡가에 대한 쉽고 재미있는 해설을 곁들인다.

자세한 사항은 사단법인 경기잡가 포럼(031-938-0070)으로 문의하면 된다.

▲ 12세 국악 꿈나무 안유빈, 경기 잡잡가 발표회

▲ 12세 국악 꿈나무 안유빈

▲ 12세 국악 꿈나무 안유빈

▲ 12세 국악 꿈나무 안유빈과 스승인 노경미(경기잡가 포럼 이사장) 명창

▲ 12세 국악 꿈나무 안유빈


전체 194358 현재페이지 1 / 647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94358 정 총리 “학원·노래연습장 등 조건부 운영…카페·종교시설, 합리적 보완” 김정화 2021.01.16
194357 내달 1~14일 설 특별 방역기간…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 검토 김정화 2021.01.16
194356 ‘거리두기·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 연장…헬스장· 노래방 운영재개 김정화 2021.01.16
194355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 1주일만에 778억원 찾아가 김정화 2021.01.16
194354 정부, 코로나 방역지침 위반시설 폐쇄명령 등 실효성 높인다 김정화 2021.01.16
194353 한국기술교육대 취업률 84.7%…전국 4년제 대학 1위 김정화 2021.01.16
194352 국수본 첫 과제 ‘민생범죄 근절’…“사기·강절도 총력대응” 김정화 2021.01.16
194351 한-페루 물관리 협약 체결…중남미 물 시장 진출 계기 마련 김정화 2021.01.16
194350 랜섬웨어 뿌리 뽑는다…‘민·관 대응 협의체’ 구성 김정화 2021.01.16
194349 문 대통령 “질병청장, 전권 갖고 코로나 백신접종 지휘하라” 김정화 2021.01.15
194348 동작 흑석2·동대문 신설1 등 서울 8개 구역 공공재개발 추진 김정화 2021.01.15
194347 홍 부총리 “서울 역세권 8곳 공공재개발…4700가구 공급” 김정화 2021.01.15
194346 “공공재건축 추진시 가구수 최대 2배 늘고 분담금 크게 줄어” 김정화 2021.01.15
194345 중기부, 세종시로…올해 8월까지 이전 완료 예정 김정화 2021.01.15
194344 정부 “5인 이상 모임금지로 감소세 전환…아직 경계심 풀 상황 아냐” 김정화 2021.01.15
194343 정 총리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 유포 행위 엄단” 김정화 2021.01.15
194342 법무부, 전 교정시설 7만여명 코로나 선제적 전수검사 김정화 2021.01.15
194341 양승조 충남지사, AI 방역 현장 찾아 ‘총력대응’ 주문 김정화 2021.01.15
194340 백군기 용인시장, 공원녹지 조성지 2곳 현장 방문 김정화 2021.01.15
194339 청소년이 질문하고, 삼성전자가 답하다! 용인시 청소년들의 '반짝멘토링' 변창수 2021.01.15
194338 황선봉 예산군수,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화훼농가 찾아 변창수 2021.01.15
194337 홍성군, 미등록지하수 자진신고기간 운영 변창수 2021.01.15
194336 홍성군, 2021년 정기분 등록면허세 1만 3,365건 부과 변창수 2021.01.15
194335 홍성군, 시클증후군 정대성 군 父 마스크 10,000장 기탁 변창수 2021.01.15
194334 '허쉬' 황정민X손병호의 달라진 분위기 황정민의 뜨거운 반격 예고! 변창수 2021.01.15
194333 홍성군, 코로나19 대응 ‘식사 중 대화자제’ 적극 홍보 변창수 2021.01.15
194332 부산시, 방역현장·민생현장 점검! 코로나19 저지에 총력 변창수 2021.01.15
194331 의왕시의회, 의왕도시공사 사장 임용후보자 인사청문위원회 개최 김정화 2021.01.15
194330 남양주소방서, 아파트‘경량칸막이’확인하세요 변창수 2021.01.15
194329 가평군농업기술센터 농업기술보급시범사업 추진 변창수 2021.01.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6479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