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건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2018년 숨은자원찾기운동’전개
당진시는 2018년 숨은자원찾기운동을 관내 아파트와 공동주택을 제외한 14개 읍면동 전지역을 대상으로 추진한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8/04/16 [09:50]
 

 

 

 
'숨은자원찾기운동’은 농촌지역에 방치된 폐기물 중 재활용이 가능한 자원을 수거해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자원 순환을 촉진시키기 위한 사업이다.

 
숨은자원찾기운동 기간 동안 폐지와 고철, 병, 금속캔, 플라스틱 등의 재활용 가능한 자원을 마을단위로 가져올 경우 연말에 재활용수거 장려금도 지급한다.

 
특히 시가 올해 추진하는 숨은자원찾기운동에서는 지난해에 비해 종이팩과 폐전지 등 2개 품목이 추가로 수거 대상에 포함됐다.

 
종이팩의 경우 천연펄프로 이루어진 우수한 자원으로 이를 일반폐지와 섞이면 재활용이 어렵기 때문에 반드시 분리해 배출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배출되는 종이팩의 70%가 쓰레기로 배출되고 있는데, 이 종이팩만 재활용해도 연간 105억 원의 경제적 비용을 회수할 수 있다.

 
또 다른 추가 수거품목인 폐전지는 수은, 아연, 망간 등이 함유돼 있어 매립 또는 소각 시 환경오염을 유발하기 때문에 반드시 따로 보관했다가 별도의 수거함에 배출해야 한다.


당진시는 지난해 숨은자원찾기운동을 통해 총 172톤의 숨은 자원을 찾아냈으며, 자원찾기 운동에 참여한 마을에 장려금 총1,033만 원을 나누어 지급했다.

 
시 관계자는 “분리배출 인식과 관심이 부족한 종이팩과 폐전지를 숨은자원찾기 대상에 포함해 올해는 자원재활용이 더욱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해도 많은 시민께서 숨은자원찾기운동에 동참하셔서 폐자원을 재이용하고 환경을 보호하는 데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고
기사입력: 2018/04/16 [09:50]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7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