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5LNG생산기지 실시설계 돌입
-3조 3000억 들여 2031`년까지 석문산단에 건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12/05 [09:17]
 

 

 

 

석문국가산업단지에 건설돼 국내 천연가스를 공급하게 될 제5LNG생산기지 건설 사업의 1단계 공사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가 이달부터 시작된다.

 

▲     조감도



제5LNG생산기지는 제12, 13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으로 지난해 3월 사업 대상지로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가 최종 확정됐다.

 
사업규모는 약3조3108억 원으로  2031년까지 석문산단 내에 부지면적 88만5,771㎡(26.8만 평) 규모로 20만㎘급 저장탱크 10기와 LNG부두 등이 건설된다.

 
지난해 3월 석문산단의 최종입지 선정 이후 올해 8월까지 진행된 예비타당성 조사에서는 경제성(B/C) 1.08, 수익성1.01, 종합평가(AHP) 0.613으로 사업성이 충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한국가스공사는 지난달 20만㎘급 저장탱크 4기와 부대설비 등을 설치하는 제5LNG생산기지 1단계 건설 기본계획에 대해 이사회 의결을 받았으며, 현재는 제5기지 건설을 위한 준비반을 운영 중이다.

 
1단계 건설공사는 2025년 준공을 목표로 기본 및 실시설계와 인허가 절차 등 사전절차를 이행하고 2022년 1월 착공할 예정으로, 이를 위해 한국가스공사는 2020년 1월 제5기지 건설부를 신설한다.

 
당진시 관계자는 “제5LNG기지는 석문산업단지 분양율을 끌어 올릴 뿐만 아니라 벙커링 사업 등 연관산업을 통한 다양한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며 “시에서도 제5LNG기지 건설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기사입력: 2019/12/05 [09:17]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7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