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단체 반대 서명운동 진행 중에,
-당진시, 폐기물처리시설 사후관리 할 민·관·사 협의체 구성 추진-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0/06/29 [08:39]
 

 

당진산폐장 반대 범시민 대책위원회가  '산폐장 반대 범시민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당진시가 폐기물처리시설, 가동후  환경감시 및 안전관리를 위한 민·관·사 협의체 구성을 추진, 충돌이 예상되고 있다.


산폐장 대책위(집행위원장 권중원)는 "석문국가산단과 송산2일반산단에 전국에서 발생하는 산업폐기물 1,300만톤을 매립할 수 있는 전국 최대 규모의 매립장이 들어서고 있고,  그동안 대다수의 지역주민들은 그 과정에서 철저히 소외됐다”고 주장했다.


양대 산업단지에 산업폐기물처리시설을 건설중인  폐기물업자들은 앞으로 톤당 최소 20만원을 받으며 엄청난 부를 쌓겠지만 지역민들은 침출수에 의한 각종 환경오염과 폐기물 부식에 의한 폭발위험 등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산폐장 반대 서명의 내용은 △산업폐기물 전국 반입 반대 △국가가 사후관리에 책임을 지고 운영할 것 △대다수 지역민이 소외된채 결정된 송산과 석문 산폐장에 반대하며 민주적 원칙에 의해 재검검토 요구 등.


산폐장 반대범시민대책위에는 당진지역 다수의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있고, 서명운동에 이어 시민공청회, 1인 릴레이 반대시위 등을 준비 또는 진행하고 있다.


한편 당진시는  산폐장 소재지인 석문면 개발위원장, 송산면 개발위원장, 장고항1리장, 동곡리장과 전문가 2명,심니단체 관계자 2명, 대학교수 1명, 시의원 3명 산폐장 관계자 2명, 시 환경정책과장, 자원순황과장 등 16명으로 당진시 폐기물처리시설 민·관·사 협의체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당진시는 29일 오후 4시 30분 시청 중회의실에서 이들 16명에 대한 위촉식을 갖고 민·관·사 협의체로 하여금 △폐기물처리시설  환경오염 사전예방 △폐기물처리시설 가동에 따른 환경문제 발생 시 대책 협의 △지역 주민들이 요구하는 환경관련 사항의 조사 △사업자와 주민 간 갈등조정 및 상생협력 방안 논의 등 역할을 수행토록 한다는 것이다.


 
광고
기사입력: 2020/06/29 [08:39]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