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호지면 사성리 일대 멸강나방 긴급방제
당진시 대호지면 사성리 일대 조사료 재배단지에 멸강나방 유충에 의한 피해가 발견돼 당진시농업기술센터가 지난 26일부터 이틀간 인근 논 4ha와 사성리 일대에 대한 긴급 방제를 실시했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07/01 [08:19]
 

 

 

▲     ©e-당진뉴스


멸강나방은 벼과 식물의 잎이나 잎 밑쪽 줄기 틈새에 알을 낳고 알에서 부화한 애벌레는 대부분 녹색바탕이나 암흑색을 띠고 머리에 팔(八)자 모양, 등에 백색 줄무늬가 있다. 매년 중국에서 날아오는 해충으로 보통 6월 중하순에 애벌레가 볏과작물에 피해를 준다.


이번에 피해를 준 멸강나방 유충은 3~4령으로 섭식량이 많아 피해가 커질 수 있었으나, 신속한 조기방제로 피해를 최소했다.
 
 
멸강나방 유충은 당진 송산면 옥수수재배지에서 지난 5월 26일 최초 발생한 후 한 달여 만에 대량 부화했으며 지난해에 비해 15일 이상 빨리 발생해 피해를 주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멸강나방 애벌레는 몸이 자라면서 섭식량이 급격히 늘어나기 때문에 초기방제가 중요하다”며 “애벌레가 보이면 즉시 각각의 작물에 등록된 약제를 살포하고 대량으로 피해가 발생 시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식량작물팀으로 연락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기사입력: 2020/07/01 [08:19]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