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뇌 과학에서 삶의 성찰을 얻다’ 주제 북콘서트
-'열두 발자국' 저자 정재승 작가 초청, 15일 밤 중앙도서관 야외서-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0/07/06 [08:18]
 

 

 
당진시가 오는 15일 ‘열두 발자국’의 저자 정재승 작가를 초청해 시립중앙도서관 야외 색동마당에서 ‘뇌 과학에서 삶의 성찰을 얻다’ 주제 의 북콘서트를 진행한다.

▲     © e-당진뉴스


 
이번 정재승 작가 강연은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진행되는 정재승 작가의 강연은 온가족이 함께 들을 수 있도록 쉽고 재미있게 진행되며, 강연 후에는 청중과 깊은 교감을 나눌 수 있는 작가와의 만남 시간도 준비돼 있다.


이번 강연을 통해  과학 지식이 삶과 세상에 대한 통찰과 지혜가 될 수 있음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으로 이끌어 줄 것이다.  


이번 북콘서트 진행은 정용실 KBS아나운서가 맡았으며 더불어‘브라비 솔리스츠 앙상블’성악 공연도 준비돼 있어 여름밤 시민들에게 다양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재승 작가는 현재 카이스트 교수로 이번 강연의 주제도서인 ‘열두 발자국’을 비롯해, ‘정재승의 과학 콘서트’, ‘물리학자는 영화에서 과학을 본다’등 다수 저작과 함께 알쓸신잡 등에서 뇌과학 이야기를 대중적으로 풀어내면서 인기를 얻었다.


안봉순 시립도서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7월 3일부터 시립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사전접수를 실시하고 반드시 마스크 착용 및 체온측정 후 입장 등의 절차로 진행된다”며, “안전하고 유익한 강연으로 그동안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힘이 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기사입력: 2020/07/06 [08:18]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