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비상경제 대책본부 가동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기 빠진 지역경제 살리기에 올인-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09:14]
 

 

 
당진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기에 빠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비상경제 대책본부'를 가동, 지역경제 살리기에 올인할  계획이다.

▲     © e-당진뉴스



당진시가 24일부터 가동을 시작한  비상경제 대책본부는 김홍장 시장을 본부장으로, 총괄반과 지역업체 지원반, 건설산업 지원반, 취약계층 지원반, 농축수산 지원반 등 5개 반으로 구성돼 있으며,  국장급 간부공무원들을 각반 반장으로 배치했다.


★- 비상경제대책본부 운영을 맡은 총괄반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 일자리 창출 및 청년 취‧창업 강화, 지방재정 신속집행 등을 중점 추진한다.


★- 지역업체 지원반은 지역업체 이용 활성화와 공직사회 착한 소비운동 전개를 비롯해 기업을 대상으로 한 각종 세제 지원 등을 추진하며,


★- 건설사업 지원반은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 취약계층 지원반은 취약계층의 생활안정 지원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문화관광 사업도 담당하며,


★- 농축수산 지원반은 농수산물 판로개척과 농축수산업 분야의 소득 증대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한편 24일 진행된 비상경제 대책 보고회에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 대출지원 425개 기업, 기업지원시책설명회 개최, 공공일자리 선발, 구내식당 휴무일운영, 당진 LNG기지 건설사업 상생협약 체결, 관내업체 우선계약 추진, 당진시 지역건설산업 수주율 향상을 위한 TF팀 운영 등 각 반별 추진상황과 향후 추진계획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홍장 시장은 “코로나-19로 소상공인들과 시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공직자들은 절실하게 느끼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 지방자치를 실현해가는 지역의 공직자로서 지역주민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기 위해 우리지역의 소상공인 업소 이용하기 등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하여 지역경기가 살아 날수 있게 노력해 달라” 고 주문했다.

 


 
기사입력: 2021/02/24 [09:14]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4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