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강 뿌리썩음병’ 방제요령 안내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3일 장마기 생강 지하부 부패 관련 병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진단요령과 방제법을 제시했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2/07/03 [17:58]
 

생강은 땅속에서 오랜 기간 생육하는 작물로, 장마철 지하부 부패 증상에 의한 피해가 매우 커 진단과 방제가 중요하다.

 

지하부 부패는 근경썩음병과 마른썩음병, 세균땅속줄기썩음병이 대표적이며, 단독 또는 동시에 발병한다.

 

이들 병해는 지상부 병징이 매우 유사해 구분이 어렵지만, 병해를 정확히 진단하고, 적절한 약제를 미리 살포해야 확산을 막을 수 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한 병해 특징을 살펴보면, 분류학적으로 곰팡이병인 근경썩음병과 마른썩음병은 생강 고유의 썩는 냄새가 나지만 악취는 없다. 

 

근경썩음병은 이병 부위가 물을 머금은 듯 짙은 색으로 변하나 비교적 이병 조직이 단단한 편이다. 

  

마른썩음병은 근경이 마르면서 썩어 병원균 침입부 껍질이 주름지며 조직이 딱딱하게 경화되는 특징이 있다. 

 

반면, 세균병인 세균땅속줄기썩음병은 근경에서 악취가 나고 손으로 근경을 문지르면 껍질과 조직이 동시에 밀릴 만큼 심한 무름증상이 나타난다.

 

생강 지하부 부패 방제약제로는 뿌리썩음병 등록약제 24품목과 근경썩음병 약제인 결정석회황합제 1종, 세균땅속줄기썩음병 약제인 옥솔린산 수화제와 옥솔린산·스트렙토마이신 수화제 2종이 등록돼 있다.

 

 

 


 
기사입력: 2022/07/03 [17:58]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