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건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국산 목재 활용 문화 확산 추진
-친환경 재료 목재 이용 확대로 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 노려-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3/05/18 [09:00]
 

당진시가 탄소 배출량  저감 노력의 일환으로 국산 목자재 활용 및 목제품 보급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     © e-당진뉴스



지구온난화의 주범이기도 한 온실가스 감축의 중요한 소재로 인식되고 있는 목재의 활용 및 확산 정책 참여는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소명이기도 하다.

 

이에 당진시는 삼선산수목원 자연 미술제에 목재 이용 관련 △교육프로그램 운영 △국산 목재를 이용한 다양한 자연 소품 만들기 등 제작 체험 기회 등을 제공해 자연스럽게 국산 목재 이용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산림청 주관의 어린이 이용시설 목조화 공모사업에 선정돼 목재 이용 확산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목재의 장점을 살려 벌채지에서 나오는 부산물인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가공해 만든 목재펠렛 및 목재칩을 난방 및 발전용 연료재로 대체하고  연말에는 산림사업 추진과정에서 나오는 목재를 취약계층의 연료용으로 제공하는 등 국산목재 활용도를 높여나갈 방침이다.

 

이기종 산림녹지과장은 “목재를 이용하면 탄소배출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에 도움이 될 수 있어 공공기관에서 먼저 국산목재 및 제품이 우선 사용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 단계부터 설계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국산목재 활용도를 높이는 등 목재이용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자 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3/05/18 [09:00]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4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