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기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열들의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4·4 독립만세운동 102주년 추모행사, 시민 자율참배로 대체 진행-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1/04/01 [08:25]
 

 

당진시는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에  전국 최초 민·관 합동 항일운동으로 기록되고 있는 대호지·천의장터 4.4독립만세운동 102주년을 추념행사를  3일과 4일 대호지면 창의사와 정미면 4.4독립운동 기념탑에서 시민 자율 참배로 대체 진행한다.

 
국내 3.1운동의 대표적 독립운동사 중 하나인 대호지·천의장터 4.4독립만세운동은 102년 전 대호지면사무소에서 시작해 천의장터에서 격전을 벌인 당진지역 최대 규모의 독립운동이다.

 
1919년 4월 4일 오전 9시를 기해 600여 명이 대호지면 광장에 모여 시작된 만세운동은 대호지면 이인정 면장의 연설과 남주원의 독립선언문 낭독, 이대하의 애국가 제창에 이어 행동총책 송재만 선창에 맞춰 선서를 한 후 천의장터까지 행진했다.

 
4.4독립만세 운동이 높은 평가를 받는 이유는 당진 최대 독립운동이라는 점 외에도 당시 대호지 면장이던 이인정과 대호지면사무소 직원이던 민재봉, 송재만, 그리고 지역유지였던 남주원 등이 독립운동을 주도하며 전국 최초의 민·관 합동 항일운동을 벌였기 때문이다.

 
당진시는 4.4독립만세운동의 뜻을 기리기 위해 매년 재현행사를 개최했으나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시민 자율참배로 대체 진행한다고 전했다.

 

 

(사진- 2019년 진행됐던 4.4만세운동 재현행사)


 
기사입력: 2021/04/01 [08:25]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4
광고
주간베스트